목록으로 공유스토리 > 공유 소식 > 상세
  • 분야: 자치구소식
  • 관련 웹사이트:

이제는 한정된 분야를 넘어 IT, 경제, 예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에 대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정부에서는 데이터, 유휴 공간 등을 민간에 개방하고 있으며, 국내외 유명 대학에서는 교육 콘텐츠를 공개하여 누구나 무료로 온라인에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또한 몇몇 아티스트는 자신의 음원을 다른 사람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하기도 한다.

말 그대로 공유의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다.

남는 자산을 타인과 함께 나눠서 활용하는 공유 운동은 분야 뿐만 아니라 그 대상의 측면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발전했다.

빈 방과 사용하지 않는 차 등 유형의 자산을 공유하는 것 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이 활용할 때 더욱 가치 있어지는 창작물이나 지식 같은 무형의 자산까지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무형 자원의 공유는 어떻게 삶의 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는지 살펴보자.




 

#1
“갑자기 PPT 발표를? 발표에 필요한 지식은 어디서?”
 

갑자기 부장님이 내일 있을 회사 중요한 외부 회의에서 발표를 해보라고 한다.
심지어 잘 알지 못하는 분야이기에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자주 이용하는 포털사이트에 검색해봤지만 유용한 정보는 찾기 힘든 상황이다.
이럴 때 이 분야를 잘 아는 누군가가 도와준다면 좋겠지만, 인터넷에서 이용자들이 직접 참여해 만든 온라인 백과사전을 이용한다.


 

지식을 공유하자, <위키피디아>

‘위키피디아’는 이용자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동으로 결과물을 생산하는 온라인 백과사전이다.
사전에 등록된 항목들은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되고 수정된다.
지식공유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는 ‘위키피디아’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통해 내용물의 수준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2
“PPT 만들기, 어렵지 않아요”
 

운 좋게 매번 발표를 피할 수 있었는데 이번 만큼은 빠져나갈 수 없다.
하지만 쉽게 발표 자료를 만들수 있다.
다양한 파워포인트 자료를 공개하는 사이트가 있기 때문이다.
이 사이트를 통해 파워포인트 소스를 얻었을 뿐만 아니라 소개된 우수 프레젠테이션을 보며 발표 준비를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

 

발표 자료를 공유하자, <슬라이드쉐어>

‘슬라이드쉐어’는 프레젠테이션을 공유하는 세계 최대 커뮤니티이다. 매일 다양한 주제의  ‘슬라이드쉐어’에서는 매일 다양한 주제의 프레젠테이션 슬라이드가 공유되므로 다양한 형태의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다운로드해서 보관, 활용할 수 있다.

 





 
#3
“저작권 문제 없는 이미지, 어디에서 찾지?”
 

PPT 작업이 막바지에 이렀다면 이제 슬라이드 내용에 어울리는 이미지들을 찾기 시작해야 한다.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만 만들면 이미지는 쉽게 찾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이미지가 많지 않다.
눈 한번 딱 감고 캡쳐를 하고 싶지만, 팀을 대표하는 외부 회의이니 신경이 쓰인다.
이런 경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Creative Commons Lisence, 이하 CCL)가 적용된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는 사이트에서 저작권 문제가 없는 이미지를 찾아 사용하면 된다.

 

콘텐츠를 공유하자, 

‘let’s CC‘는 자신의 창작물에 대하여 일정한 조건 하에 다른 사람의 자유로운 이용을 허락하는 내용의 라이센스인 CCL이 적용된 다양한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는 사이트이다. 이용목적(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것인지 또는 수정해 쓸 것인지)을 선택하고 키워드로 검색하면 이미지, 음악, 동영상, 문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찾을 수 있다.




 



#4
“전문적인 내용은 강의를 통해서”

4차산업? SW ? 전문적인 부분은 공부를 해야 한다.
언제 어디서나 무료로 만나는 대학 공개강의 서비스가 있다.
SW, 4차산업, 취업대비, 임용&자격증, 교양, 영어등의 전문 대학 강의를 무료로 볼 수 있다.
PPT에 사용할 내용을 찾아 보자.

 

대학 강의를 공유하자, 

‘KOCW(Korea Open CourseWare)’는 국내 대학 및 해외 대학의 강의 자료를 공유하는 서비스로 대학생의 전유물인 대학 강의를 일반인들에 개방했다.
‘KOCW’ 사이트에서는 해외 강의와 노벨상 강연은 물론, 대학의 교양 강의와 외국어 특강을 공개하고 있다. 누구나 공개된 강의를 들을 수 있으며 또한 개인이 소유한 강의 자료를 등록하여 공동 활용 할 수 있다.



※ 위 소식과 관련된 의견이나 느낌을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