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공유스토리 > 공유 소식 > 상세



2020년 새해의 기쁨을 나누는 것도 잠시,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사태의 확산으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위기의 순간을 글로벌 연대와 협력을 통해 극복하고자 ‘CAC(Cities Against Covid-19) Global Summit 2020: Together We Stand’를 6월 1일부터 6월 5일까지 개최합니다. CAC 글로벌 서밋은 전 세계의 전문가들이 온라인을 통해 코로나19의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의 대응을 논의하는 자리로, 서밋의 모든 프로그램은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 및 국제방송사 등을 통해 전 세계에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서밋은 세계 도시정부 시장회의,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인플루언서들의 코로나19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예측하는 석학들의 대담, 교육, 문화, 기후∙환경, 스마트도시 등 코로나19에 영향을 받은 사회 각 분야 현장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으로 구성됩니다. 이는 팬데믹의 시대,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가 서로의 지혜를 나누고 더 나아가 국가, 인종, 지역을 초월하여 향후 감염병에 대응하는 국제적 네트워크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

특히, 6월 3일(수) 오후 6시부터 7시 30분까지 예정된 ‘도시공유’ 분야에 대해서는 서울혁신기획관 ‘정선애’ 국장의 <포스트코로나, 도시전환을 위한 공유서울의 미래>, Shareable 대표 ‘닐 고렌플로’의 <포스트코로나시대 공유도시> 등 포스트코로나시대 도시의 공공성과 회복력 강화를 위한 도시별 공유 방향 논의 및 사례 발표를 통해 전 세계 관계자 및 시민들에게 공유∙전환도시에 대한 필요성과 구체적인 향후 방향성을 제시해줄 것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사회 전 분야에 걸친 새로운 표준도시의 비전을 전 세계와 공유하겠다. 코로나로 촉발된 대전환의 시대, 전 세계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 새로운 도시의 표준이 정립되는 출발점으로 만들어가겠다”며 행사의 목표를 이야기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국면에서 우리는 전 세계가 하나로 연결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번 서밋의 대표 슬로건인 Together We Stand에서 볼 수 있듯, 협력과 연대만이 전 세계적인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국제회의 기간 동안 ‘혁신기업 기업설명회(IR)’ 자리도 마련해 IT 기반 언택트 기업, 의학·의료기기 기업 등 코로나19 이후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의료, 언택트분야 혁신기업 20여개사를 소개하고, 유망기업의 투자유치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CAC 글로벌 서밋 2020’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무관중 화상회의로 생중계되며, 영어·한국어 동시통역이 제공될 예정입니다. 또한, 전 세계 105개국 1억3800만명의 시청자를 보유한 글로벌 위성방송 ‘아리랑TV’를 통해서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자세한 일정 및 프로그램에 관해서는 홈페이지(www.cac2020.or.kr)에서 확인하세요.
 

※ 위 소식과 관련된 의견이나 느낌을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