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공유스토리 > 공유 소식 > 상세
  • 분야: 서울시소식
  • 관련 웹사이트: sharehub.kr

[서울시소식] “남북한 청년들의 주거공유, 가능할까” 

주거공유와 관련된 재미난 논문을 찾았습니다. 한 번 소개해 드리고 싶습니다. 논문의 제목은 “남북한 청년 문화통합을 위한 공유주거모델 개발 연구 – 사회적 지지 형성공간을 중심으로-“ 입니다.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한지은 님의 박사논문인데요, 이제 한지은 박사님이라 불러야 하겠네요. 2018년 2월 기준으로 제출된 논문입니다. 

논문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통일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우리는 통일준비시대를 지나가고 있다. 통일이란, 문화적 통합이 제도적 통합을 뒷받침할 때, 통일준비 과정과 통일 이후에 불거질 사회적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진정한 통일이라 할 수 있는 사람간의 내적 통합을 이룰 수 있게 된다.”

지금을 ‘통일준비시대’로 명명할 수 있는 시대적 배경을 잘 담은 문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통일준비시대를 겪으며, 진정한 ‘통일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통일 이후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들을 사전에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발생가능한 문제들 중 이미 현재의 시점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것들 중에 ‘탈북자들의 사회적 지지’가 형성되지 않은 것으로 말미암아 탈북자의 이탈 문제를 대표적으로 들고 있습니다. 공동체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정한 문화적 통합이 이뤄지기는 불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그래서, 한지은 박사님은 단지 북한 주민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는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남한의 ‘주거문화 개선의 필요성’과 함께 북한 주민들과의 통합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남북한 청년들의 주거공유라는 새로운 시도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논문에서는 연구배경과 연구목적을 살핀 이후 본격적으로 공유주거에 대해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공유주거공간이란 공간을 여러 사람이 나눠 공동 사용하는 개념으로 공간의 공유를 통해 주거와 상호 작용하는 사회 환경의 요소들을 충족할 수 있도록 단순한 물리적인 의미의 공유공간이 아니라 사회적 교류가 가능하고 이웃 간에 정을 느낄 수 있는 소통과 문화의 공간으로 여러 가지 활동이 자발적으로 일어나는 공간이다, 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공유주거의 형태에는, 코하우징, 셰어하우스 등이 있습니다. 




논문에서는 두 가지 기법을 활용하여 탈북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만, 본 지면에서는 FGI, 즉 포커스그룹 인터뷰를 통해 소개된 탈북청년들의 한국 정착 이야기를 소개하겠습니다. 
총 8명의 탈북 청년들의 인터뷰를 통해 진행된 조사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탈북 청년들이 가졌던 우리나라 주거에 대한 인식의 단면을 엿볼 수 있습니다. 




우선 ‘남한사회 진입 초기 개인적인 지역사회의 문화와 빈집 제공으로 두려움과 고립감이 상대적으로 크며, 관계의 부재가 두려움을 증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함께 남한사회 들어온 가족이 있는 경우 초반 두려움보다 설레임을 표현’했고, ‘적응 만족감과 기대감을 주는 대부분의 요인은 ‘룸메이트, 친구, 멘토, 이웃’과의 관계 형성이 주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이런 결과들을 바탕으로 보았을 때 진입 초기 <정서적 지지>의 중요성 및 따뜻한 주거환경이 초기적응을 안정시킬 수 있는 요소가 됨을 알 수 있습니다. 



이어 ‘적응 전체 기간에 걸쳐 <정보적지지>의 부족이 선택의 순간마다 적응스트레스를 높이는 주요인이 된다’는 분석과 동시에 ‘일반적으로 정보적 지지의 부족으로 인한 갈등과 두려움은 같은 감정언어이지만 부정적 요인보다 0에 배치하는 경향을 보일’ 뿐만 아니라 ‘정보적 지지의 부재는 ‘두려움’이지만 극복할 대상이라 생각’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물질적 지원이 없는 순간의 어려움을 호소하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워져도 꿈이 생겼을 때 기대감이 두려움보다 크다는 의견’도 있어 희망을 엿보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일자리와 관련해서 ‘페이가 적어져도 동료와의 친밀도가 만족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표현한 탈북 청년이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경제적 지지는 사회적응에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사회부적응의 주 원인으로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실패 시 도와줄 친구가 있는 경우, 자신의 정체성을 인정해주거나, 있는 그대로 가능성을 평가 받았을 때 적응 만족도가 +1~+2까지 올라가게’ 되었고, ‘평가적 지지는 자존감과 자신감이 높아져 정체성 혼란을 극복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는 부가적인 의견’도 함께 조사되었습니다. 따라서 사회적응에 반복해서 실패하는 문제를 극복하는 가장 큰 힘은 평가적 지지로 보이며, 적응 실패 시 <평가적 지지>형성 가능한 ‘관계’의 부재는 사회 부적응 문제로 직결된다’고 본 논문의 조사 결과는 밝히고 있습니다. 

이하 논문에서는 주거 공유의 형태와 향후 남북한 주거공유가 현실화 되었을 경우 필요한 요소들에 대한 논의가 이어집니다.  




박사학위 논문을 모두 쉽게 풀어 드릴 수 없어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하지만 본 논문을 통해 ‘주거공유’가 단지 여행지 등에서 일어나거나 살인적인 집값 문제의 대안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탈북 청년들은 말하고 있었습니다.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더라도 정서적 지지를 받는 사람이 있다면 이겨낼 수 있다고. 

통일을 준비하는 지금 시점에서, 주거 공유를 포함한 공유경제의 상상력을 더욱 펼칠 시기가 아닌가 본 논문을 읽으며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공유경제과 관련된 더욱 좋은 논문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글을 마칩니다. 


 

※ 위 소식과 관련된 의견이나 느낌을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