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허브 기자단 소식] 양재 시민의 숲 바비큐장 체험

그림3ㅣ

 

 

서울시 시설공유 서비스

‘양재 시민의 숲 – 바비큐장 체험’

 

 

P20171117_143410553_E369E366-CBC1-4BFD-AEA9-D834C1EFBA72

 

양재 시민의 숲

 

 

자연의 정취를 제대로 느끼기 위해서는 서울을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요.

삭막한 도심 속에도 가을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명소가 곳곳에 있습니다.

 

서울과 그 근교에는 숲이 울창한 공원이 많은데요. 가을의 단풍명소로는 북한산, 도봉산, 관악산, 청계산처럼 큰 산도 있고 한강공원 난지 캠핑장, 올림픽공원, 파주 임진각 등 드라이브를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원도 많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서울시 서초구의 양재 시민의 숲은 이미 이름난 서울의 단풍구경의 명소인데요.

양재시민의숲은 산책로 코스뿐 아니라 맨발공원, 조각공원, 운동시설 등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데이트하는 연인과 가족 단위의 시민으로 활기가 도는 곳입니다.

특히 양재 시민의 숲은 공원 내에서 바비큐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무료로 시설공유를 하고 있는데요. 서울 외의 지역으로 않아도 바비큐 파티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 그 인기도 대단합니다.

 

 

P20171117_143424965_2463324D-29C5-4B49-8873-EA2C00A43C8A

양재시민의 숲 바비큐장으로 가는 산책로

 

 

도심 속의 즐거운 바비큐 파티! 양재 시민의 숲 – 바비큐장

 

단풍나무 사이로 난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울창한 나무 아래 있는 바비큐장을 볼 수 있습니다. 양재 시민의 숲 공원과 어울리는 환기형 지붕모양의 구조로 6개의 테이블마다 하나의 그릴이 준비되어 있어요. 바비큐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서울시 시설공유 서비스 홈페이지를 먼저 방문해야 합니다.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하는 바비큐장의 높은 인기 덕에 10월 말부터 시설예약을 하고자 했지만 주말은 모든 예약이 이미 마감되었습니다. 다행히 평일에 비어있는 시간이 남아 있어 시설 예약 신청을 하고 단풍이 지기 전에 바비큐장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평일과 주말 모두 낮 12시~3시, 오후 3시~6시로 나누어 3시간 동안 각각 6팀씩 하루에 12팀이 바비큐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말에 시설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이 많으니 주말을 예약하려면 최소 한 달 전에는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양재시민의 숲은 대중교통으로도 매우 쉽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지하철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이 바비큐장 근처에 있어 바로 공원 입구로 들어가면 됩니다.

 

 

P20171117_162848264_73CA875D-3DCE-4985-B9AF-280E32268B86 P20171117_163054856_89C3404B-8447-48F5-858C-1B7FBCE8D150

P20171117_143801992_37BB0F1D-8AC3-4296-9F74-72A37583A4BD P20171117_145245836_7674A9B6-DB34-45F0-9F48-DB3C03B9BF91

 

 

공원 근처에 있는 마트에서 간단하게 장을 보고 바비큐장에 도착했습니다. 양재시민의 숲 바비큐장 관리자가 그릴에 불을 붙여주기 때문에 바비큐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이 준비해야 하는 물품은 매우 간단합니다.

 

이용자는 숯과 고기를 구울 수 있는 석쇠, 맛있는 음식 그리고 이용 후 쓰레기를 정리할 수 있는 봉투만 준비하면 됩니다. 바비큐장 한쪽에는 식수대가 있어서 가지고 온 재료 손질도 가능하고  분리수거장도 따로 마련되어 있어 이용 후 쓰레기 정리도 편리하게 할 수 있습니다.

 

 

P20171117_153118651_FA43721D-FFD1-43A0-AD38-348F5C545260 P20171117_151444954_ED9488A6-BCBA-4D38-8348-4A3D1AD35D32

 

 

활활 타오르는 숯불에 구워진 고기는 꿀맛입니다! 미리 준비해 온 포일에 고구마와 감자를 싸고 숯 사이에 넣어두면 고기를 다 먹었을 때 즈음엔 딱 알맞은 정도로 익습니다.

맛있는 고구마와 감자는 입가심으로 딱이예요~ 노릇노릇 구워진 고구마와 감자는 바비큐장 관리자분과 함께 나누어 먹으니 더 맛있었습니다.

 

굳이 바비큐 장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많은 시민들이 늦가을의 정취를 느끼기 위해 양재시민의 숲을 찾았습니다. 공원 앞에 있는 양재천을 따라 산책하는 시민들과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도 많았습니다. 총 6개의 테이블과 그릴, 분리수거장, 식수대가 준비되어 있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P20171117_145731115_18B08166-8049-4D05-9C76-33929E4E0828 P20171117_143610257_313314AE-406D-47A2-AEA7-E175770B3DF7

크기변환_384P20171117_143620623_80B050B3-BCFD-4228-B0F9-6A921FDBEBCC 크기변환_384P20171117_160115218_8F28F741-B0C1-4E31-898C-18257502A336

양재 시민의숲 바비큐장 시설 모습

 

 

서울시 시설공유 서비스

 

서울시는 ‘공공 서비스 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서울시 내의 시설을 시민들에게 공유합니다.

시설공유서비스는 강의실, 회의실, 캠핑장, 전시실 등 1,469개의 시설과 354개의 체육시설 등을 일정 접수 기간 동안 신청받아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시설 이용을 원하는 이용자는 원하는 지역과 희망하는 날짜를 적어 신청서를 접수하면 됩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간단한 신청 절차로 빠르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공공서비스 예약 홈페이지에서는 서울 시내 곳곳에서 진행되는 교육행사와 문화행사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며 신청을 상시로 받고 있습니다.

 

 

 

양재시민의 숲 결혼식장, 신혼부부에게 꾸준한 인기

 

양재시민의숲은 바비큐장뿐 아니라 결혼식장도 대여하고 있습니다. 결혼식장 대여는 4월부터 10월까지 진행합니다. 신부 신랑 양가를 합한 하객이 120명 정도 되는 가정에 한해 무료로 장소를 빌려줍니다. 결혼식장에는 주례 단상과 행진 게이트, 행진 폴, 신부대기실로 쓰이는 조형 파고라 등이 있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해요. 스몰웨딩과 셀프웨딩을 선호하는 신혼부부가 늘어나고 있어 결혼식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이 정말 많다고 합니다. 연초부터 1년간의 예약이 마감될 만큼 인기가 좋다고 해요. 양재시민의 숲 예식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중 휴일 없이 진행됩니다. 시설예약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양재시민의 숲 공원 관리사무소로 문의하면 됩니다.

 

도심 속에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명소와 양재시민의 숲 바비큐장에 대해 소개해 드렸습니다.

 

매년 11월까지만 운영하는 양재시민의 숲의 바비큐장은 2017년에는 시설공유를 모두 마감했습니다. 올해는 더 이용하지 못하는 점이 아쉽지만 따뜻한 봄이 오면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바비큐 파티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20170925_profile_김혜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