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2시간 30분 카셰어링에 1만5천원, 내차 꼭 필요있나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빌려 타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자동차 공동 이용, 이른바 카셰어링이 입소문을 타면서 점점 인기를 얻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서울시의 경우 도심 주차난과 교통체증을 줄이기 위해 ‘쏘카’와 ‘그린카’를 공식 사업자로 선정하고 ‘나눔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카셰어링은 교통난,주차난,환경오염을 줄이는데 중요한 대안책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아래 제목을 클릭하면 본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2시간 30분 카셰어링에 1만5천원, 내차 꼭 필요있나요?

카셰어링

 

출처 – 한겨레

 

(…)카셰어링은 교통난·주차난·환경오염을 줄이는 묘안으로 주목되며, 60여개국 1000여개 도시에서 시행중이다. 유럽에선 자생적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대중교통과 연계시키는 곳도 있으며, 미국에선 시장 수요에 기반을 둔 사업 확대로 ‘집카’와 같은 성공적인 민간 사업모델로 떠올랐다. 외국의 정부나 지방정부는 카셰어링을 하는 개인·업체에 공영주차장 제공, 주차료 할인뿐 아니라 펀드 조성, 공동 투자 등까지 적극 지원한다고 알려져 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