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커피 한 잔 값으로 자동차 빌려써요

최근들어 공유기업의 서비스를 이용한 사례 기사가 많이 소개되네요~
오늘 소개해드릴 매일경제 “커피한잔 값으로 자동차 빌려써요” 기사에서는 장난감 도서관, 키플, 쏘카, 열린옷장 등의 구체적인 비용과 이용사례를 담고 있습니다.

공유 기업을 이용하고자 할 때 비용에 대한 부분이 제대로 제시되어 있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선뜻 지갑을 열거나 다가가기 어려운 면도 많았는데요. 이렇게 기사를 통해 접하고 나니 저 역시도 좀 더 적극적으로 이용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섯 살 쌍둥이 엄마인 서울 은평구 중학교 교사 김혜경 씨(42)는 최근 아이 옷 공유 업체인 `키플`을 통해 옷 구입비를 90%나 줄였다. 김씨는 “두 아이가 워낙 빨리 자라서 옷값이 한 달에 20만원씩 들었다”며 “이제는 중고 옷 공유기업을 통해 매달 들어가는 아이 옷값이 2만원으로 대폭 줄었다”고 웃었다. 그녀는 “아이들 장난감은 `장난감 도서관`이을 통해 연간 회비 만원만 내고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내용 발췌 –

사용하는 횟수나 기간이 무척 짧은 데 비해 비용이 많이 드는 아이들 장난감이나 옷의 경우는 공유를 통한 소비가 좀 더 합리적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 제가 유치원 교사로 근무했을 때,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들은 매우 고가인 경우가 많아서 ‘나중에 결혼하여 아이를 낳아 키운다면 어떡하나?’ 싶기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필요한 시기에 적절히 구하여 쓸 수 있다면 일단 비용은 걱정하지 않아도 되어서 좋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매일경제( 2014 / 03 / 31) “커피 한 잔 값으로 자동차 빌려써요”

 
이외에도 비싼 정장을 1~2만원대에 이용한 사례, 동아리 홍보활동 때에 자동차 쉐어링 서비스를 활용한 사례 등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아직도 공유가 어렵다면? 기사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만나보세요~

-> 기사 자세히 보기: 커피 한 잔 값으로 자동차 빌려써요

목록으로